MVVM 이 무엇인지 알고 싶고 궁금해서 수많은 자료를 찾아 보았다.

 

Model, View, ViewModel? 의 줄임말 같은데...

 

서비스 기반에서 많이 사용하는 기법 같아 보인다.

 

관련해서 Reactive, RxSwift 머 기타등등 나오는데..

 

내 개인적 결론은 어짜피 다 Event Driven Programming 기법으로 밖에 안보인다.

 

 

아래 이해 할려고 찾아 본 mvvm 정보가 있는 페이지 주소 이다.


1. https://github.com/ClintJang/sample-swift-mvvm
2. https://www.raywenderlich.com/34-design-patterns-by-tutorials-mvvm
3. https://hackernoon.com/mvvm-rxswift-on-ios-part-1-69608b7ed5cd
4. http://minsone.github.io/programming/better-mvvm-architecture-from-kickstarter-oss
5. https://blog.pusher.com/mvvm-ios/
6. https://medium.com/flawless-app-stories/how-to-use-a-model-view-viewmodel-architecture-for-ios-46963c67be1b 
7. https://www.appcoda.com/mvvm-vs-mvc/ 
8. https://flawlessapp.io/blog/advanced-mvvm-tableview-tutorial/
9. https://incoffee.tistory.com/10
10. https://wnstkdyu.github.io/2018/04/20/mvvmdesignpattern/
11. https://medium.com/@azamsharp/practical-mvvm-in-ios-d1dc10506924
12. https://riptutorial.com/ko/ios/example/27354/mvvm

Posted by onlyTheOne

최근 진행중이던 프로젝트에서 일부를 Swift 4.0을 도입했다.

 

공식적인 처음 상용화 Swift이기도 하다.

 

(물론 작년에도 공식적으로 쓰긴 했다 클래스 1개 여서.... 어디다 말하기도... )

 

기존 Objective-C의 프로젝트에 Swift Bridge는 많이 했으니 부담은 적었다.

 

다만.... 하면서 느낀 것이 몇가지 있었다.

 

1. Swift는 4.0 부터 해야 할지 4.2 부터 해야 할지 대략 난감한....

  -> Swift 관련 예제 소스 파일을 찾아 보려고 구글 및 여러 사이트를 조사하면 구버전의 Swift 2.0, Swift 3.0의 코드가

      대부분이면 4.0이상인 코드 찾기가 어렵다.

  -> 물론 자비스급인 Xcode가 알아서 코드를 바꾸라고 가이드를 해주신다.

  -> 심지어 5.0 도 나왔다. 쿨럭

 

2. Debugging -> Break Point 를 걸어두면..... 너어어어어무 느리다

  -> 속터진다. 값 하나 볼려면 환장 한다.

 

3. 일부 문법은... 실무에 적용하기 너어어무 어렵다.

  -> guard let ?  : 참 좋은 문법인데 현재 내가 개발하는 시나리오 상에서는 guard let을 쓰면 시나리오 홀이 생긴다. (쿨럭)

  -> defer : guard let 하고 같이 쓰면 동작 안한다고 함.

  -> Objective-C의 nil 처리를 스위프트에서는 애매 함...

 

4. extension? 과 그 외 문법...

  -> 자바 같은 느낌이 강함.

 

느낀건 여기까지~!!!

 

아직은 내가 Swift로 코딩을 많이 안해 봐서 그런건가? 아님 Objective-C 에 아직도 최적화 되어 있는지.

 

3번의 경우 애매하다. 좀더 해 보면 알겠지....

 

그런데 Swift에서 nil 또는 null 처리는 참 애매하다.

 

더 봐야 할듯 싶다.

 

그리고 느낀건....... Objective-C는 .... 한 10년은 더 갈듯 싶다.....

 

아직도 Swift에서 극히 일부 Objective-C 문법 체계를 가지고 있는걸 보면 말이다.

 

Posted by onlyTheOne

기존에 나인패치로 검색되어 들어오는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iOS에서 나인패치는 잘 쓰지 않는다.

 

구글에서만 검색해 보아도 이미...

https://www.google.com/search?q=ios+stretch+image&sa=X&ved=2ahUKEwjDvL2is_XhAhXBerwKHXevDf0Q1QIoAHoECAoQAQ&biw=1900&bih=853

 

ios stretch image - Google 검색

https://www.quora.com/How-can-I-stretch-an-image-to-fit-the-screen-on-iOS 20 Sep 2017 ... Since this is tagged as a development question, I will chime in regarding development. You display images in a UIImageView. So you can ...

www.google.com

 

그리고 최근 들어 iOS는 PDF 파일 형식의 Vector타입 이미지를 지원한다.

 

https://www.google.com/search?biw=1900&bih=853&ei=G_vGXInGL4KY8wWax4yQAg&q=iOS+vector+pdf+image&oq=iOS+vector+pdf+image&gs_l=psy-ab.3..0i8i30l2.142832.147562..148075...1.0..0.136.2398.3j19....3..0....1..gws-wiz.....0..0j0i131j0i67j0i30j33i160.GFaMAVABLhY

 

 

iOS vector pdf image - Google 검색

검색결과 약 421,000,000개 https://useyourloaf.com/blog/xcode-9-vector-images/11 Sep 2017 ... Apple added PDF vector images to the Xcode asset catalog in ... The result is a blurry and jagged image that looks even worse on an iPad.https://medium.com/.../use-vecto

www.google.com

즉 이전에 @2x, @3x 이런걸 적용하느라 고민하는게 줄었다.

 

따라서 나인패치 보다는 PDF 파일 형식의 Vector타입 이미지를 이용하길 바란다.

 

끄읕!

Posted by onlyTheOne

현재 sm3 가 잘 팔리진 않지만 전기차 버전도 있다... 

 

그리고 르노삼성은 도넛 엘피지 타입의 연료통이 있다 

 

자 여기서 나온 아이템 

 

sm3 트렁크에 타이어 대신 ... 

 

도넛 엘피지 넣고 

 

엔진을 엘피지형으로 전환후 

 

1600 만원대로 sm3 lpe 모델을 출시하면... 

 

잘팔리지 않을까 싶다!

Posted by onlyTheOne

르노삼성자동차가 살아남는 방법....... 지극히 개인적인 .... (세번째 이야기)



안녕하세요 오늘은 르노삼성자동차 살아남는 법 세번째 이야기를 해보려 합니다.



부제는 : QM6를 키워 QM8가 나올 수 없을까?


차크기에서 가장 중요한 것 중 하나가 전장이라 불리우는 길이...


그 다음으로 중요한게 전폭이라 불리우는 너비이다.


차에 체감적으로 전폭이 넓으면 실내 공간의 폭을 넓게 또는 측면 안정성을 올릴 수 있다.



자 그럼 전장과 전폭 기준으로 얼마나 가능한지 계열 차량으로 보자.


우선 르노 쪽에서 가장 큰 차는 승용 기준으로 현재 르노삼성의 SM7과 SM6 두가지 라인업이다.


SM5는 라구나, SM7는 라구나 확장, SM6는 탈리스만으로 불리운다. 


가장 전폭이 넓은 것이 그나마 SM6 / SM7 기준 1870 이다.


르노계열 자체에서 큰차라고 하면 에스파스 이다. 에스파스는 수치가 1870인가 그렇다. (구글 기준)



그럼 계열사인 닛산 (인피니티 포함) 기준으로 본다면


SUV로는 QX50(인피니티) 가 폭 기준 1905, 무라노가 1915, 패스파인더와 QX60이 약 1960 이다.


차종 

 전폭

 차이

 SM6

 1870

 0

 QX50

 1905

 35

 무라노

 1915

 45

 패스파인더

 1960

 90

(단위 mm)



폭의 차이가 cm으로 환산하면 3cm, 4cm, 9cm 차이 이다. 9cm이면 어마어마 하다.


전폭을 9cm으로 확장 하고 이중 실내 공간에 약 1/3 만 포함해도 3cm 이다.


3cm은 손가락 두마디 정도 된다. 크게  안느끼는 것 같지만..


전폭을 1870에서 1900 대의 차량을 기준으로 하여


다음 크기 정도 되는 차량 플랫폼을 가지고 SUV / 세단을 출시한다면


휠베이스 2850~2880, 전폭 1890 ~ 1910


경쟁업체 제품을 압도 할 수 있을 것이다.


물론 가격이 괜찮아야 겠지만 밀이다.



기준 차 크기가 다행이 있다. 닛산의 무라노!


무라노는 출시한지도 약 4년정도 되었으니 무라노 베이스로


르노 기함을 출시해 보는건 어떨까 싶다.


무라노는 크기가 다음과 같다


전장이 4890 / 전폭이 1915 / 전고가 1690 / 축거(휠베이스) 2825


전장과 휠베이스만 키우면 충분해 보인다.



자 그럼 저 크기로 어떤 차를 만들면 될까...


맥시마 와 무라노를 믹스하여 만들면 될 것이다.


어떤 모습일지.... 나는 그림을 그리지 못하지만


다음 글에서 그려 보려 한다.


To be continue... !!!!







Posted by onlyTheOne

요즘도 2007년에 작성한 글을 실수로 보러 오는 분들이 많은 것으로 보여진다.


지금으로 부터 약 12년 전이나 되었다.


https://opendev4u.tistory.com/22


SWT 가지고 자바 앱 만들던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12년...


지금은 iOS 계열의 Objective-C 만 가지고 코딩 한다. 


물론 C, C++, 요즘 Swift 까지 공부하면서 보고 있다. 


한 언어에 치중 안할려고 노력 하는데 어렵다 ㅎㅎㅎ


하면 할 수록 공부할게 많아지는 분야...


2000년 처음 자바 공부할때 대비하면


많이 바뀌었다 좋아진점은 인터넷에 자료도 많고 찾기도 수월하다.


안좋아진점은 소위 우물안 개구리 능력자들이 판을 친다.


본인들의 테크닉이 그닥 뛰어 나지 않음을 잘 모르면서


이 세상을 구원할 영웅으로 알고 있다.


하루가 멀다하고 최신기술과 더 효율적인 기법들이 나오는 세상이다.


틀에 박힌 생각을 깨고 나아갔음 한다.


나는 과거에 안주하지 않기 위해... 노력 하려한다.





Posted by onlyTheOne

르노삼성자동차의 가장 큰 장점은 무엇일까!?


장점은!!!!!! 바로 재 구매를 하는것을 보면 알 수 있다.


왜 재구매를 했는지 조사해 보면 된다... 조사하기 어렵지도 않다.


마케팅 부서에서 한분 한분 찾아 뵙고 하면 된다 과연 그럴까? 라는 생각이..


자 이건 르노삼성 담당자분께서 하시기 바라며~ ^^



르노삼성자동차가 살아 남는 법은 기존 판매차량의 한계부분이다. 


대한민국은 기형적으로 한달에 몇천대의 외제차가 팔리는 곳이다.

(신기하지 않나..???? 대당 5천만원을 넘어가는 차량이 몇 천대씩 팔린다)


먼저 현재 차종들 부터 이야기 해보려 한다.


첫번째 SM6 ... 르노의 탈리스만을 보았는가?


아래 유툽 영상을 보자...

https://www.youtube.com/watch?v=RwnIxGSgTBI


4control 기능이 탑제된 모델의 주행 영상이다.


am link 와 같은 고급진 기법 보다는 정통성이 필요하다.


가성비의 프라임 모델이 필요한게 아니다.


탈리스만 본질적으로 접근했다면 고객의 만족도는 올라갔을 것이다.


다아아만... 이젠 시점이 늦었다..... 라고 할 수도 있을 것이다.


이미 많이 팔렸기 때문에 ... 그럼 대응방법은 없는가??  왜 없을까??


개인적으로 있다고 생각한다.


그럼 어떻게?왜건형 스타일로 4control이 장착된 오리지널 탈리스만을 시승차로 들여온다.


어짜피 지금 르노차 그대로 들여오고 있는 상태 이니 부담도 적을 것이다.


10대 정도만 시승 차량으로 시장에 반응을 보는 것이다.


시장 호응도가 좋으면  500~1,000대 한정판으로 팔아 보는 것이다. 


말도 안되는 소리냐고 하겠지만 이미 한정판 성격으로 르노삼성은 차량을 판매해 본적이 있다.


심지어.... 1년도 안된 페이스 리프트 모델도 있다.


2014년 1월에 출시한 SM5 에코 임프레션이다.


이 모델 반년정도 나오다가 도넛 가스통이 탑제된 모델로 페이스 리프트 되었다.


어짜피 부산공장은 국내 생산모델이 늘어나야 공장 가동율을 올릴 수 있기 때문...


다시 본론으로 돌아가 sm6가 다시 자리를 잡기 위해서는 이런 방법으로 접근해 보면 어떨까 싶다.


지금 모델 자체 판매가 한계에 이르렀으니 어짜피 힘든거 이럴때 시도해 보는것도 방법이라 생각한다.



자 그리고 그 다음 문제의 차량... sm7 .... 이 차는 참 애매 하다...


sm5의 형제 모델이라 부품 호환도 무지하게 많이 되고....


문젠 실내 공간이 참 애매하다... 차량 외관 크기에 비해 먼가 다 애매하다....


글쓴이의 가족중에 한분이 sm7 lpi모델을 타고 계시며 글쓴이도 여러번 운행해 보았다.


형제 차인 sm5와는 하늘과 땅 차이 였다. 같은 동력계통 기반인데 어떻게 이리 다를 수 있는지 놀라웠다.


분명 같은 2000씨씨, 같은 변속기 인데 말이다. (물론 튜닝을 했겠지만 말이다.)


sm7 의 크기는 제네시스 g80 급 수준인데... 이상하게 실내는 크기가 안크다...


아래 비교표를 보자

기준 \ 차량 

르노삼성 SM7

 제니시스 G80

현대 그랜저

 르노삼성 SM5

 전장

4,995

4,990

4,930

4,885

 전고

1,480

1,480

1,470

1,485

 전폭

1,870

1,890

1,865

1,860

 휠베이스

2,810

3,010

2,845

2,760

 윤거(전)

1,565

1,628

1,612

1,565

 윤거(후)

1,565

1,659

1,620

1,565



표를 보면 먼가 이상하지 않는가?


전장/전고/전폭/휠베이스 까지 보면 나쁘지 않다.


그런데 문제가 있다... 바로 윤거 (전) / 윤거 (후) 이다.


SM7은 SM5와 같다... 윤거는 양쪽 타이어 중간 사이의 거리 이다.


양쪽 타이어 중간 사이 거리? 거리가 늘어 날려면 타이어 폭이 줄어야 하겠지만...


차축의 길이가 늘어나야 실내 공간도 더 넗어 보이는 거 아닌가 싶다.


하다 못해 SM6만 하더라도 윤거 값이 (전 : 1,615, 후 : 1,610) 이다.


그렇다면 탈리스만 베이스로 길이를 늘려 다음 SM7을 제작한다면


실내공간의 넓이가 체감적으로 넓어진 것을 느끼게 되어서


고객이 더 선택할 수 있지 않나 싶다.


고객이 차가 크고 작고 하는걸 느끼는 기준 중에 하나가 차 폭이다.


글쓴이인 나도 SM5 타다가 QM6로 왔는데...


차량 등록증상 차 폭이 똑같았고, 실내에서 차 폭을 재었을때도


크게 차이가 없었지만 (10mm 안쪽 수준)QM6가 폭이 좁게 느껴졌다.


우리나라는 차 크기에 민감한 고객이 많은 나라 이다.


실내 차폭이 넓은 것이 중요하다고 보여진다.


따라서 가능 한 빠른 시일내 SM6를 기반으로한 SM7이 신차로 나와야 할 것이다.


이 차를 바탕으로 닛산과 함께 준대형 시장을 공략해야 할 것이다.


충분히 승산이 있을 것이라 예상된다.


오늘은 여기까지..


이후 시리즈는 다음과 같은 순서가 될 것이다.



세번째 이야기 : QM6는 QM8이 나올 수 없을까?

네번째 이야기 : 크기와 동력계통은...

다섯번째 이야기 : 닛산과 르노.... 좋은 부모의 유전자를 받자...

여섯번째 이야기 : 고질병.....

마지막 이야기 : QM6를 타면서 느낀점... 나는 다음차를 르노삼성차를 또 살것인가??















Posted by onlyTheOne

먼저 르노삼성차를 모르면서 어쩌고 하는 분들은 닫아 주시길 바라며... 


블로그 주인은 살아오며 르노삼성 자동차회사의 차량을 무려 4대나... 겪어 보았다. 이정도면 되지 않나? 


- 2004 년식 SM5 LPG

- 2012 년식 SM5 LPi

- 2018 년식 SM7 LPi

- 2019 년식 QM6 GDE


최근 구매한 QM6사려보니 4구매라.... 4구매 할인 항목 도 있었다. 



직접 가장 많이 몰고 다녔던 건 2012년식 SM5 였고 


최근 몰고 다니는 건 2019년식 QM6 이다. 


물론 SM7도 몰아 보았다...... 차에 대한 후기는 별도의 글로 갈려고 한다.



현재 르노삼성자동차가 국내시장에서 고전을 면하는 이유는... 


경영진의 뻘짓이 아니라고 보여진다. 



이 부분에 대해서 나는 여러가지 상황을 이야기 하고자 한다. 


여기서 부터 이야기하는건 블로그 주인의 혼자 인터넷을 통해 알게된 정보를 바탕으로 쓴글이며 


르노삼성자동차 직원이였던 적도 없고, 구매한 고객으로써 이다. 



1. 르노삼성자동차의 지배 그룹의 문제 

-> 르노삼성자동차의 모기업은 르노닛산얼라이언스 이다. 

즉, 프랑스 국영 자동차 기업인 르노 자동차사와 일본의 닛산 자동차사가 모기업이다. 


-> 이게 왜 문제가 되느냐고?

르노는 F1 레이싱 머신까지 만드는 테크닉 회사 이다. 

그리고 닛산은 기술의 닛산이라 불리우며 고급 브랜드인 인피니티 까지 있는 큰 일본계 자동차 회사 이다. 


모 기업인 두 회사 모두 각자 기술이라면 어지간한 자동차 회사는 게임도 안되는 곳이다. 


그럼 르노삼성은 좋은거 아니냐? 물론 좋을 수도 있지만.... 여기에 함정이 있다.


르노와 닛산은 서로 시장을 간섭하지 않는 것을 볼 수 있다. 


서로의 시장을 간섭하기 보다는 서로가 잘하는 분야의 시장을 파고 들어 시장 점유율을 올리고 있다. 


여기서 시장간섭이 왜 없냐고?? 묻는분이 있겠지만 각 브랜드 별 상황을 보자면 


-> 고급 브랜드 영역에 닛산의 인피니티 브랜드가 위치 

-> 상용 영역에 르노의 여러 상용 제품 군이 위치 

-> SUV 및 중형급 승용차 시장에 닛산이 위치 

-> 중소형 급 승용차 시장에 르노가 위치 한다. 


브랜드마다 판매하는 차종을 보면 알 수 있다. 


여기에 시장 간섭으로 인한 계열사 차량 선택의 어려움이 있다. 


그냥 잘 팔리는 차 들여오기도, 안팔리는 모델을 들여오기도 애매한? 


진짜로 해외에서 잘 팔리는 모델을 들여와서 한국화 생산 해서 팔기도? 


그럼 계열사 매출 깍아먹기가 되기에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한다...




2. 제품 마케팅의 헛발질 ... 


마케팅이 한국 시장을 전혀~ 모른다 .. 마케팅 전문가 분들이 과연 차량 분야 전문가인가? 의구심이 든다.


이상한 마케팅을 또 시작했다... 한국에 필요한, 해외에 필요한 마케팅은 이미 나와있다.


못 푼다면 그거야 말로 ... 쌍용을 보면 먼가 느끼는게 있을텐데 싶다.


이 분야는 안쓰고 싶다 ㅎㅎㅎ 





3. 메인터넌스 - 경정비 문제 


르노삼성 차량의 최대 문제가 무엇인지 아는가? 


캐빈필터의 교체 이다. 무슨 실내 부품을 어려개 뜯고 그것도 모잘라 곡예를 부려야 할?? 


케빈필터 교체하다가 실내부품에서 잡소리난다 ... 


운행중에 잡소리 나면 신경쓰이는건 전셰계 공통인데 대단하다... 



이외에도 나열 할 수 없을 정도로 많다... (나중에 더 쓴다...)




자 그럼 르노삼성이 살아남는 지극히 주관적 생각 


첫번째.... 폭스바겐그룹을 보자 ... 

폭스바겐은 브랜드 별로 포지션이 많이 겹치지 않는 선에서 존재 한다 

가장 비싼 브랜드 부터 가성비 브랜드까지 ... 

대표적인 몇가지만 설명한다 


포르쉐 > 아우디 > 폭스바겐 > 스코다 


물론 이걸 모를일 없다... 


다만 국내 르삼의 포지션은 어디로 가야할지 모르기 때문일것이다.


인피니티 > 닛산 > 르노 = 르노삼성? 이런 느낌? 


위치를 어디로 하는게 좋을까? 그건 경영진의 전략에 달려 있다.



두번째... 틈새 시장이 아니라 확실한 시장이 필요하다.


충분히 어느 부분의 시장을 확실히 잡고 있을 수 있던 기회가 있었다.


그러나 국내 시장점유율 1위 그룹이 떡 버티고 있다.


이 자동차 그룹은 모든걸 다 만들줄 아는 기술집약형 이며


한국 시장을 아주 잘 아는 그룹이다


어설프게 공략해서는 택도 없다. 


쌍용의 티볼리를 보자... 아직도 그 시장에서 판매량 1위를 다투고 있다.


참고로 굴지 1위 그룹사가 차종을 여러개 내놓았는데 불구하고... 


이거 보면 드는 생각이 없을까? 


그리고 제네시스 브랜드와 외산 브랜드들 


저마다 각자 시장을 어느정도 자리 잡고 있다.


포드의 경우 수입 suv 가솔린 부분 1위 ... 


벤츠 비엠은 설명안해도 될만큼... 


고정 판매량을 위한 시장을 잡아야 한다... 




세번째... 판매 차량의 문제 ... 


현재는 르노 계열에서만 차종을 가져온다. 여기엔 큰 문제가 하나 있다.


르노는 비상업용 차량 중 중대형 차량 모델이 없다. 


레이싱카를 만들고 상용차 시장에서 우위를 점하지만 


중대형급 차량 모델이 없기에 어렵다.


아무래 못해서 중대형급 차량 모델이 최소 2종은 필요하다 ... 


소형시장가지곤 한계가 있다.. 


한국 시장은 좀 특이한 시장이다


차 한대로 어른셋과 아이 둘까지 카시트에 태워야 하며 


짐도 넉넉하게 실을수 있어야 하며 (최소 골프백 4개) 


연비도 좋고 


실내 옵션도 좋고


이뻐야 하며


튼튼하며 고장이 덜 나야 하며 


가성비도 좋아야 한다.


세상에 이런차는 존재하진 않지만 


경쟁사인 쌍용에 보면 저 조건에 부합하진 않지만 


어느정도 부합해서 시장을 유지하는 쌍용의 티볼리가 있듯이 


충분히 승산이 있다. 


그래서 qm6 가솔린이... sm6 프라임이 있다는데 ... 


한 차종내에서 가성비 모델을 출시하면 판매량은 조금 올라가지만 


제살 깎아먹기가 된다.


그럼 어떻게 하냐고 할텐데 바로 계열사에 답이 있다.


한 개 단일 차종을 가져가는게 아니라 고급과 가성비인 모델로 분류해야 한다.


그랜저와 제니시스가 있고, 닛산과 인피니티가 있듯이 


가성비 차량으로 qm6를


덩치을 좀 더 키워 주행감각과 실내 편의성을 올려서 R6 이렇게 말이다.


이부분은 추가 글로 설명을 이어나가겠다.




Posted by onlyTheOne

Opendev4u team. 에서 제공되는 모든 앱에 관련 개인정보 취급 및 보호에 있어서 


각국의 개인정보 취급에 관한 법률 및 규칙을 지키고 있습니다. 


또한 어린이 및 유아에 대한 개인정보 보호에 대한 규칙 및 법령등에 대해서 


최우선으로 적용하며 지키고 있습니다.


본 취급방침에 관하여서는 공식 사이트에 게제되어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개인 정보 관련 문의사항은 아래의 연락처를 통해 문의하실 수 있습니다. 



E-mail : theallenkim@gmail.com




Posted by onlyTheOne

https://stanford.edu/class/ee267/ 


스탠포드 대학 공개 강좌!!


보고 또 보고! 


반복적으로 봐야 한다.

Posted by onlyTheOne